나눔의 집 “화해치유재단 면담 거부…수요집회서 항의 계속”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나눔의 집’ 측이 화해ㆍ치유재단의 현금 지급 개시를 강하게 성토했다.

나눔의 집의 안신권 소장은 14일 “재단이 사흘 전 재단사업 설명 등 면담 의사를 타진해 왔지만 오늘 오전 거부 회신을 했다. 나눔의 집 할머니들 모두 한ㆍ일 합의안에 반대하고 재단 설립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만날 이유가 없다고 거부 의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현재 나눔의 집에는 10명의 일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거주하고 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화해ㆍ치유재단은 이날 오후 제6차 이사회를 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46명 가운데 29명이 재단의 사업 수용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재단은 사업을 수용한 생존 피해자들의 지급신청서 등 서류 검토가 끝나는대로 다음주부터 지급할 예정이다.


화해ㆍ치유재단은 지난 11일 12ㆍ28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간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의 책임 이행 조치로서 정부에 등록ㆍ인정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대상으로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위로금 지원 대상 피해자는 지난해 12월 28일을 기준으로 생존 피해자 46명, 사망 피해자 199명 등 모두 245명이다. 생존 피해자에게는 1억원, 사망 피해자에게는 2000만원의 현금이 지급된다.

재단은 생존 피해자 46명 가운데 32명과 면담을 추진했고, 이 가운데 면담에 응한 29명 모두 사업 수용 의사를 표했다고 발표했다. 이 중 11명은 피해자 본인이 직접 수용 의사를 밝혔고, 노환이나 질병이 있는 피해자 13명은 보호자의 도움을 받아, 12월28일 이후 사망한 피해자 5명은 유가족이 수용의사를 표명했다. 현재 생존해 있는 피해자는 40명이다.

안신권 소장은 “12ㆍ28 합의에 진정성이 없고 출연금의 정체성도 불분명하다. 재단은 현금을 지급할 게 아니라 일본 정부의 사죄편지를 받아내겠다는 약속부터 지켜야 한다”며 “아베 총리의 털끝 발언이 공분을 일으키는 상황에서 사업을 개시하는 것은 역사를 치욕적으로 만드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소장은 “지금까지 법적인 행동 뿐만 아니라 기자회견과 항의집회를 통해 우리의 의견을 강하게 전달해 왔다. 향후에도 수요집회 연대발언 등을 통해 우리의 목소리를 담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