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히어로즈 준플레이오프 2차전 승리…5전 3선승제 1승1패

[헤럴드경제] 넥센 히어로즈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승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넥센은 14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2차전 홈 경기에서 LG트윈스를 5-1로 누르고 전날 0-7 패배(0-7)를 설욕했다.

1승 1패로 맞선 넥센과 LG는 하루를 쉰 뒤 16일과 17일 LG 홈구장인 잠실구장에서 3, 4차전을 치른다.

승리의 주역은 선발 앤디 밴헤켄과 임병욱이었다.

넥센 히어로즈 투수 벤 헤켄

밴헤켄은 이날 7과 3분의 2이닝을 3피안타 1실점으로 막아내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밴헤켄이 긴 이닝을 소화한 덕에 넥센은 투수 소모를 최소화하고 승리를 챙겼다.

임병욱은 0-1로 앞선 3회말 우중월 솔로 아치를 그려 2016년 포스트시즌 첫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동시에 임병욱은 가을 무대 개인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벤헤켄에게 5점은 쉽게 막을 수 있는 점수였다.

벤헤켄은 3회초 1사 후 손주인에게 첫 안타를 맞았지만, 김용의를 유격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다.

4회 선두타자 정성훈을 자신의 실책으로 1루에 내보낸 뒤에도 박용택을 3루수 앞 병살타 처리하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LG는 0-5로 뒤진 8회초 2사 2루에서 대타 서상우의 우익수 쪽 안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이날 LG는 4안타에 그치며 완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