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새누리당 정치공세 후안무치하다”

[헤럴드경제] “새누리당이 야권의 유력 대선후보를 깎아내리고 권력 게이트에 쏠린 국민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정치공세를 펼치는 것은 정말 후안무치하다.”

더불어민주당이 여권의 색깔론 공세에 반박하고 나섰다. 새누리당이 과거 노무현 정부시절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전 대표가 유엔 총회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과정에서 기권하는 방안을 수용했다는 사실을 두고 정치적 공세를 펼치면서다.

윤관석 더민주 수석대변인은 15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 반박하며 새누리당에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윤 대변인은 특히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은 해당 내용을 부인했고, 이재정 당시 통일부 장관도 정부가 북한의 의견을 확인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며 “새누리당이 색깔론을 앞세워 사실관계도 불확실한 문제를 가지고 도를 넘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상적인 대북정책의 결정 과정에 참여한 것이 왜 정체성을 의심받아야 할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의 북한 인권 개선에 대한 의지는 지난대선 당시 그가 밝힌 인권선언을 통해 분명하게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공당이라면 지금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은 대통령 측근들의 권력형 비리와 국정농단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역공을 가했다.

그는 “보이콧과 증인채택 방해로 국감을 파행으로 몰아가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비방으로 국감을 망치려는 것인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거듭 비판했다.

또한 최근 선거법 위반 기소에서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 빠진 부분을 문제삼으며 검찰의 ‘표적기소, 보복기소’를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