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태풍 ‘차바’ 피해 복구 성금 10억원 기탁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롯데케미칼은 최근 발생한 태풍 ‘차바’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의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0억원을 기탁한다고 14일 밝혔다.

성금 10억원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의 주민과 이재민들의 피해 복구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은 “갑작스러운 천재지변으로 인해 인력으로 극복하기 어려운 많은 시련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롯데케미칼은 앞으로도 재해로 인해 어려움에 처해있는 분들을 돕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 측은 이번 태풍이 지나간 다음날부터 인력과 소방차등을 동원해 울산지역 수해복구를 위한 긴급 지원을 실시하고, 태화강 청소작업 등을 지원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태풍으로 침수되어 생활기반이 크게 훼손된 가정에 대해 벽과 바닥이 건조되는 오는 17일부터 롯데케미칼의 샤롯데봉사단 인원을 투입해 도배와 장판 등 시급한 부분부터 긴급수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전기 등 안전문제 부분도 점검 및 수리를 실시해 어려운 이웃이 예전 보금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