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임단협 타결, 2년 연속 무분규 달성

-기본급 3만1200원 인상, 신차 출시 격려금 등 인센티브 지급

-SM6, QM6 등 인기 신차의 안정적 생산에 박차, 내수 3위 약속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르노삼성차가 2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이끌어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2일 작업환경 개선, 잔업근무시간 조정, 조직활성화 행사 등 노조의 추가 요구 사항이 반영된 추가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고 13일 전체 노조원 57.3%의 찬성으로 2016년도 임금 및 단체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타결 내용은 기본급 3만1200원 인상, 생산성 격려금 지급, 신차 출시 격려금 300만원을 포함한 인센티브 800만원 지급, 근무강도 개선 위원회 구성 등을 골자로 한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임단협 타결을 통해 노사간 신뢰를 확인하고 신차 출시와 수출 증가에 따른 시장 수요를 소화해낼 수 있게 됐다. 


특히 중형차와 SUV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SM6와 QM6의 안정적인 생산을 보장받게 됐다. 2011년과 2012년 2000억원대의 적자 위기 속에서도 회사는 SM6와 QM6 개발에 고군분투했고 이 기간 노조는 두 번이나 임금 동결을 감수했다. 그 결과 SM6는 자가용 등록 1위 자리에 올라 ‘새로운 국민 자가용’ 명성을 꿰찼고, QM6 역시 SUV시장의 판을 새롭게 짜고 있다.

르노삼성차의 한국인 최초 CEO 박동훈 사장은 “SM6가 르노삼성차의 절치부심, 권토중래의 시작이라면 그 완성은 QM6이다”며 임직원들을 독려, 단결된 분위기 속에서 이번 임단협까지 무분규로 이끌어 냈다. 연이은 신차 성공으로 내수 3위 약속을 가시화한 박동훈 사장의 리더십은 지난 5년간 르노삼성차 부활 여정에 2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이라는 확실한 마침표를 찍으며 빛을 발했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호봉제 폐지와 임금피크제 도입 등 주요 이슈가 포함된 협의안에 대해 협상 시작 한 달 만에 분규 없이 이른바, ‘빅딜(노사 대타협)’을 성사시킨 바 있다.

올해도 무분규로 협상을 최종 타결지음으로써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회사가 어려울 때 고통을 분담하고 이익이 날 때는 올해와 같이 창사 이래 최대 변동급 지급, 근무강도 완화 및 작업환경 개선에 나서는 등 상생협력의 노사문화 실천 선례를 또 다시 남기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