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대선 고민중, 지금은 성찰하는 기간”

[헤럴드경제]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대선에 대한 고민은 많이 하고 있다. 나라가 도탄에 빠져 있는데 중요 정치인으로 거론되는 제가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다면 이해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주최 특강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 정부의 불통, 일방통행 행위는 온 국민이 용납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번 제주 방문을 대권행보로 해석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온 국민에 대한 헌신과 희생의 자리로 나아가는 것이 대권의 길이다. 대권행보가 아니라 민생행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국가 지도자의 길은 운명과 숙명의 길”이라며 “시대의 요구와 국민의 부름이 있는지, 나에게 해당하는지에 대해 국민의 말씀을 듣고 현장을 찾으며 스스로 성찰하는 기간”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그가 대통령의 탄핵을 언급하자 여권 측이 이에 대한 반격 차원에서 ‘박 시장을 국감 위증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불의한 세력에 핍박받는 것은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제가 페이스북에 (대통령 탄핵을 언급한) 글을 올리고 나서 몇만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정부가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반영할 생각을 해야지, 말한 사람 입을 막는다고 그런 현상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통령 탄핵 언급은) 국민들의 절망의 목소리를 대변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내 유력 대권 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세론과 관련한 질문에 “벼랑 끝 위기에서 지도자는 시대의 요구, 민심의 향방에 달려 있다”며 “지지율이나 정치세력보다 중요한 건 민심의 향방을 잘 읽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 총선 때 더민주의 패배가 예상됐지만 국민이 다수당으로 만들어줬다. 정권의 부패나 국정의 실패를 제대로 견제하고 감시하고 시정하라는 사명을 준 것”이라며 “여야를 막론하고 민심을 제대로 못 읽고 있다. 민심이 부여한 역할과 사명을 제대로 수행하는 것이 바로 정권교체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명예 제주도민이기도 한 박 시장은 “제주는 기회의 땅이자 동시에 위기의 순간을 맞고 있다. 아름다운 자연과 풍습, 역사 등 제주가 가진 보물을 잃어버려선 안 된다”며 “휴식과 힐링시설, 평화와 관련된 다양한 국제기구 유치 등 제주에 어울리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제주 4.3사건에 대한 왜곡과 폄하에 대해서는 “대량학살 피해자들의 고통과 자존심에 대한 모독”이라며 “역사 왜곡에 대한 처벌 법 조항이 있는 나라도 있다. 대한민국이라는 하나의 공동체 안에서 기본적인 윤리의 선을 넘어선 용납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4.3진상보고서 작성 기획단장을 맡았던 박 시장은 이날 제주에 도착한 직후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4.3희생자 유족회와 이야기를 나눴다.

박 시장은 이어 15일에는 아름다운 마라톤대회에 참여하고 제주시 구좌읍 지역 태풍피해 농가를 방문한 뒤 강우일 천주교 제주교구장과 면담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