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방사또’ 이재명, 한국갤럽 ‘마의 5%돌파’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한국갤럽의 10월 정례 여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지지율이 처음으로 5%를 돌파했다.

15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11~13일 전국 성인 1026명에게 차기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이재명 성남시장은 1%포인트 오른 5%를 기록해 마의 5%를 돌파했다. ‘5%’는 유력주자로 인정받는 중요한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이 시장은 지난해 4월 한국갤럽에 첫 1%를 기록하면서 이름을 올렸다. 이후 지난 8월 2%, 9월에 4%를 기록한 데 이어 이번에 5%를 기록했다. ‘변방사또’라는 측면에서 보면 ‘파죽지세’의 상승세다.

한편 차기 대선 주자 지지율에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7%로, 5개월 연속 선두를 지켰다.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18%), 국민의당 안철수 전 공동대표(9%), 박원순 서울시장(6%), 이재명 성남시장(5%),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과 안희정 충남지사(이상 4%),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3%) 등이 뒤를 이었다. 무응답층은 24%다.

이번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