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40일 아기 팝니다”…온라인 광고 나와

[헤럴드경제] 독일에서 생후 40일 된 아기를 팔겠다는 온라인 광고가 게재되는 일이 벌어졌다.

13일(이하 현지시간) 뒤스부르크 경찰이 밝힌 성명에 따르면 지난 11일 5000유로(약 626만2800)에 ‘마리아’라는 이름의 아기를 판매하겠다는 광고가 인터넷 경매사이트 이베이에 올라왔다.

글에는 여자 아기 사진 몇 장과 함께 글쓴이가 제시한 금액 5000유로가 적혀있었다.

해당 글은 게재된 지 30분이 지나지 않아 삭제됐으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사이트 등으로 퍼진 뒤였다.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이베이 측 관계자는 “이베이 사용자로부터 많은 문제 제기를 받았다”며 “문제가 되는 글을 즉시 삭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경우 우리는 정부 당국에 회사에서 제공할 수 있는 모든 자료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국적 등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광고를 올린 이들이 난민 커플”이라고 설명하고 “거주 아파트를 급습해 그들을 붙잡았지만 다른 가족도 인터넷에 접속한 사실을 파악하고는 석방했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경찰은 최초 광고 게재자를 찾아나서는 등 수사에 힘을 쏟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