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아시아 선수 최초 프리미어리그 월간 MVP 선정

[헤럴드경제] 손흥민 선수(24, 토트넘 핫스퍼)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월간 MVP로 선정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이달(9월)의 선수로 뽑혔다고 밝혔다.

아시아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월간 MVP에 선정된 건 이번이 사상 최초다. 프리미어리그의 한국인 레전드 박지성도 받은 적이 없다.

이달의 선수는 인터넷 투표 10%와 심사위원 채점 90%를 합산해 결정한다.

심사위원은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티에리 앙리, 리오 퍼디난드 등 총 20명으로 이뤄진다.

손흥민은 심사에서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 애덤 럴라나(리버풀), 로멜루 루카쿠(에버턴), 시오 월컷(아스널) 등 세계적 선수들과 겨뤄 이들을 모두 눌렀다.

손흥민

손흥민은 9월 한 달간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지난달 10일 스토크시티와의 4라운드에서는 이번 시즌 첫 선발 출전해 2골, 1도움으로 팀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같은 달 18일 선덜랜드와의 경기에서는 공격 포인트를 올리진 못했지만, 그의 슛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24일 미들즈브러와의 경기에서는 다시 2골을 터뜨리며 2-1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전체에서 4골을 기록했지만, 이번에는 리그 초반 이미 4골을 넣고 말았다.

지난해 8월 토트넘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28경기에 출전해 4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달 초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이 선정한 ‘9월의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이 소식을 듣고 “이달의 선수상은 내 꿈이었다”며 기뻐했다.

그는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상을 집에 가져가면 가족들이 너무나 행복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대선배인 박지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많은 (아시아 출신) 선수들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었다. 박지성은 오랜 기간 훌륭한 활약을 펼쳤다”고 말했다.

한국 팬들을 향해 고마움의 표시도 잊지 않았다.

그는 “내가 잘 뛰지 못한 경기를 포함해 매일, 매주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