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불똥, 문재인에게 튀나?

[헤럴드경제]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의 불똥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튈지 주목된다.

새누리당은 이와 관련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고 나섰다.

송 전 장관은 최근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비핵화와 통일외교의 현장’에 2007년 11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서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의 의견을 물어 표결 여부를 결정하자고 제안하자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수용했다고 적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중대 사안으로 국회도 모든 절차를 통해 이번 사건의 명확한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청문회도 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음주 단속하는데 음주 중인 대상자들에게 ‘단속해도 되느냐’고 물어본 어처구니 없는 충격적인 일로 국기 문란 성격의 사건”이라고 밝혔다.

노무현 참여정부 당시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이 펴낸 회고록

그는 특히 문 전 대표에 대해 “북한 인권 탄압을 극복하기 위한 국제 사회의 노력마저 외면하고 북한 정권의 북한 동포에 대한 인권 탄압을 묵인 방조한 것”이라며 “북한 정권의 눈치만 살피고 최악의 인권 유린 상태에 놓인 북한 동포를 철저히 외면하는 위험천만하고 그릇된 태도가 얼마나 반인륜적 폭거인지 진지하게 고민이라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이번 사안을 과거 NLL(북방한계선) 논란과 연계지어 안보 이슈로 부상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표 측은 찬성에서 기권으로 입장을 바꾼 구체적 이유를 설명하지도 않고 사과도 하지 않았다”며 “문 전 대표 측이 진실을 공개하지 않고 은폐하려는 상황에서 국회는 국정조사라도 추진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적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