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9월 수입차 베스트셀러, BMW 520d

[헤럴드경제] ‘올해 국내 수입차 시장 최고의 베스트셀러는 무엇일까.’

BMW 520d와 벤츠 E300이 국내 수입차 시장의 정상 자리를 놓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올 들어 9월까지는 BMW 520d가 약간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말까지 판매 추이를 지켜봐야해 ‘올해 최고의 수입차’에 대한 예단은 금물이다.

15일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1위는 4481대가 팔린 BMW 520d다.

520d가 올해 판매량 1위에 오른다면 지난 2013년 이후 3년 만에 왕좌를 재탈환하는 것이다.

[사진=BMW]

2위는 폴크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 4301대다.

렉서스 ES300h는 4000대로 3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 다크호스로 주목하고 있는 차종은 4위(3851대)인 벤츠 E300이다.

티구안은 배출가스 조작으로 지난 8월부터 판매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렉서스 ES300h는 BMW 520d를 따라잡기에 역부족이란 평가다.

반면 벤츠 E300은 지난 6월 신차 출시 이후 무서운 기세로 판매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벤츠 E300은 지난 7∼9월 3개월간 월평균 1051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같은 기간 BMW 520d 월평균 498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만약 E300이 베스트셀링카 타이틀을 차지하면 7019대 판매로 1위에 올랐던 2011년 이후 5년 만에 1위 자리를 되찾게 된다.

2014년과 2015년에는 폴크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이 각각 8106대, 9467대 판매로 2년 연속 베스트셀링카에 오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