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女배우, 생방송 중 모유수유 ‘대단’

[헤럴드경제]영국의 유명 배우 샘 페이어스가 생방송 도중 모유수유를 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ITV 라이브 쇼 ‘디스 모닝’에 출연한 샘이 생방송 도중 생후 10개월된 아들 파울에게 모유 수유를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샘은 생방송을 앞두고 아들 파울에게 모유를 먹일 시간이 없었다.

이에 배고픈 파울을 위해 샘은 즉흥적으로 생방송에서 양해를 구한 후 아기에게 모유수유를 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영상 송 샘은 오른쪽 어깨에 체크무늬 담요를 두른 채로 진행자 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보인다.

환하게 웃으며 말을 이어가던 샘은 “오 이제 다 먹은듯해요”라며 담요를 들췄고 그곳에는 귀여운 아기가 엄마 품에 안겨 있었다.

다행히 파울은 낯선 사람들과 카메라가 가득한 환경에서도 모유를 잘 먹었고 배가 불러 기분이 좋은지 엄마 품에 안겨 박수를 치는 등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디스 모닝 진행자 필립 스코필드는 “모유수유는 샘이 직접 한 거지, 부탁한 게 아니다”라며 샘의 모유 수유가 예정에 없던 즉흥 행동임을 밝혔다.

샘은 최근 여러 프로그램에서 아들 파울과의 일상생활을 공개 후 팬들에게 ‘가장 시크한 엄마’로 사랑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