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예술? 女 결박한 채…학대 사진 파문

[헤럴드경제]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4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패션디자이너 김성현(28)이 여성 학대를 연상시키는 사진을 올려 도마 위에 올랐다.

마치 여성을 납치한 듯한 이미지를 자신에 SNS에 공개했다가 비난 여론에 휩싸인 것.

위키트리는 12일 김성현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알몸의 여성이 끈으로 묶여 있는 사진을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아 삭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진 속 여성은 침대에 엎드려 있다. 여성의 손이 끈으로 결박돼 있어 강간과 데이트 폭력 등을 연상시킨다. 이 게시물은 디자이너 크리스찬 다다(Christian Dada)의 인스타그램을 공유한 것이다.

해당 사진은 ‘변태’ ‘폭력’ ‘학대’ ‘무개념’ 등의 지탄을 받으며 네티즌들의 거친 비난을 받았다. 


김성현은 2012년 온스타일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4’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현재는 래퍼 아이언, 일레븐, 키도 등이 소속된 크루 락바턴(Rock Bottom)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