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의 복귀 연기, 진짜 이유는 멘탈?

[헤럴드경제 스포츠=이강래 기자] 타이거 우즈가 갑작스럽게 복귀전을 연기한 진짜 이유는 뭘까.

외견상 우즈는 이상 없어 보인다. 지난 10, 11일 이틀간 자신의 재단에서 주최한 ‘타이거 우즈 인비테이셔널’에 예정대로 참석했다. 그리고 참가자들 앞에서 직접 스윙 시범까지 보였다. 우즈가 클리닉 시간에 무리없는 스윙으로 아이언과 페어웨이 우드샷을 구사하는 영상이 트위터에 떠돌고 있다. 부상 재발이 복귀전 연기의 이유가 아니라는 방증이다.

우즈는 성명서를 통해 자신의 골프가 취약하고(Vulnerable) 자신의 기준에 도달하지 못했다(not up to my standards)고 했다. 우즈가 ‘Vulnerable’이란 단어를 사용한 것은 평생 처음이다. 그가 걱정하는 것은 수술받은 허리가 아니라 골프 기량이라는 것이다. 

우즈는 “거의 다 왔다. 난 그 지점에 도달할 때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습을 더 하겠다는 뜻이다. 우즈가 향후 복귀전으로 잡은 히어로 월드 챌린지는 12월 첫 주에 열리기에 앞으로 50여일 시간적 여유가 있다.

기량이 회복되지 못한 점은 자신감 부족으로 연결된다. 세상의 이목이 자신의 복귀전에서 쏠린다고 의식하면 완벽을 추구할 수밖에 없다. 과거 부상치료 후 성급한 복귀로 망신을 당한 우즈가 신중을 택한 것이다.

복귀전 연기 결정은 우즈가 지난 주 라이더컵에 부단장으로 참여하면서 선수들의 기량을 지켜본 뒤 즉흥적으로 나온 것이란 일부 주장도 있다. 라이더컵 출전선수들은 우즈가 복귀전에서 상대해야 할 선수들이다.

정신적 불안 요소도 엿보인다. ESPN은 “우즈가 부친 얼 우즈의 사망 이후 한 번도 무덤에 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무덤에 비석도 세우지 않았다. ESPN은 우즈가 부친 얼의 여성 편력에 불만을 품어 오래도록 심한 다툼을 했다고도 보도했다. 부친에 대한 미움이 정서적 불안과 무관치 않아보인다.

물리적 부상은 회복됐어도 자신감 회복에는 시간표가 없다. ‘취약한(Vulnerable)’이란 단어를 사용할 만큼 현재 상황은 불확실하다. 신체적 요인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추정되므로, 결국 복귀 연기의 진짜 이유는 ‘멘탈’ 쪽에 가까이 있는 듯 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