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치마속으로 손 넣어’…女주장 파문

[헤럴드경제] 40대 미국 여성이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46세의 사진작가인 크리스틴 앤더슨은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1990년대 초반 뉴욕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성추행을 당한 사연을 밝혔다.

그녀는 당시 손님이 가득한 맨해튼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아는 이들과 대화하던 중 오른쪽 옆에 있던 남성이 손을 자신의 미니스커트로 밀어 넣더니 허벅지 안쪽을 만지고 속옷을 파고들어 음부까지 건드렸다고 말했다.

앤더슨은 놀라서 이 남성의 손을 밀치고 자리를 옮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남성의 얼굴을 봤더니 트럼프였다는 것이다.


앤더슨은 “머리와 눈썹 등 독특한 얼굴이었다”며 “누구도 눈썹이 그렇게 생긴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또 “30초도 안 돼 벌어진 이 일 때문에 나와 친구들은 역겹고 얼이 빠졌다”며 “도널드는 상스럽다. 우리 모두 그가 상스럽다는 것을 안다. 그냥 자리를 옮기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20대 초반이던 앤더슨은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식당 종업원으로 일하던 모델 지망생이었다.

트럼프는 이미 타블로이드 신문에 얼굴이 자주 등장하는 유명인사였다.

트럼프 캠프의 호프 힉스 대변인은 이메일 성명에서 “트럼프는 얼굴이 알려지고 싶어하는 사람이 날조한 주장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며 “정말 어처구니없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