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2016 글로벌 스태프 회의’ 개최…전세계 영업 첨병 송도 집결

회사 비전ㆍ전략 공유 및 해외 조직별 신사업 발굴 방안 논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포스코대우는 14일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5일 동안 인천 송도에서 ‘2016 글로벌 스태프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전세계 50여개국 우수 글로벌 스태프 50여명이 참석하여 회사의 비전과 전략을 공유하고, 해외 조직별 신 사업 발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스태프들은 전세계 100여개의 네트워크를 가진 포스코대우의 해외 법인∙지사에서 근무하는 해외 현지 직원들로, 해당 지역에 대한 우수한 식견과 사업 통찰력을 지니고 있어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비즈니스 첨병으로 불린다.

회의 첫째 날인 10일은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이 직접 나서 회사 중장기 전략에 대해 프리젠테이션을 함으로써 회의에 참석한 스태프들과 회사의 장기 비전을 공유했다. 또 본사 직원과의 그룹토론을 통해 각국의 문화 차이 극복 방안 및 스태프와 해외 주재원 간의 시너지 창출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은 포스코대우의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위해, 각 지역별 신규사업 발굴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12일과 13일에는 포스코그룹 일원으로서 소속감을 강화시키고, 한국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서울 주요 지역을 견학하였고, 행사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국내 주요 거래선 및 유관 부서와의 만남을 통해 국내외 조직간 화합을 도모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이번 회의는 회사가 진정한 글로벌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우수 해외인력 육성‘ 방침을 전 세계 핵심 스태프들과 공유하고, 회사의 중장기 사업목표 달성을 위한 한 축이 될 신 사업 발굴을 위해 이들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워 주는 중요한 자리”라며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회사의 전략 사업을 집중 육성해 우리 회사가 한 단계 더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모두가 각 지역에서 한 마음 한 뜻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지난 5월 멕시코를 시작으로 아시아, 중동, 유럽 등 전세계 6개 지역에서 2016 지역전략회의를 개최해 각 지역별 실적을 점검하고 전략사업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글로벌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추진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