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역대 2번째 3국 합참의장회의 “북한 무책임한 도발행위 중단하라”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합참의장은 14일(현지시간) 3국 합참의장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5일 밝혔다.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는 이순진 합참의장과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 가와노 가쓰도시 일본 통합막료장이 참석했다. 일본에서는 통합막료장이 합참의장에 해당한다.

이번 회의는 미국합참의장 초청으로 이뤄졌다.

3국 합참의장은 지난달 9일 북한이 올해 들어 두 번째 실시한 5차 핵실험과 북한이 수 차례 실시한 미사일 시험 발사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들은 이런 도발이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위반임을 재확인하고, 이러한 행위에 대해 상호협조를 통해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미국 워싱턴D.C.에서 2014년 7월 이후 역대 2번째로 한미일 합참의장회의가 열렸다. 이번 회의에는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이순진 합참의장, 조지프 던포드 미 합참의장, 가와노 가쓰도시 일본 통합막료장,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함대 사령관이 참석했다. [사진=합동참모본부]

3국 합참의장은 북한에 대해 “역내 긴장을 조성하는 무책임한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국제적 의무와 책임을 다하는 데 전념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던포드 미 합참의장은 “대한민국과 일본을 방어하고 재래식 공격과 핵, 미사일에 대한 방어능력을 포함한 미국의 모든 영역의 군사역량을 통해 확장억제 제공을 보장한다는 미국의 굳건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3국 합참의장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해 공동의 안보문제에 대해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미일의 군 최고 지휘관이 참석한 회의는 2014년 7월 처음 열린 이후 이번에 두번째로 열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