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中 ‘섬유 전시회’ 참가해 프리미엄 소재 선보여

세계 최대 란제리ㆍ수영복 소재 전시회서 냄새잡는 스판덱스로 큰 호응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효성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섬유 전시회 ‘인터텍스타일 (Intertextile) 상하이 2016’과 ‘인터필리에르 (Interfiliere) 상하이 2016’에 참가해 프리미엄 섬유 소재를 대거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인터필리에르’는 란제리ㆍ수영복의 원단과 부자재 전시회로 효성은 이 자리에서 최신 스판덱스 소재 ‘크레오라 프레쉬(creora® Fresh)’를 내세웠다.

효성이 올해 출시한 크레오라 프레쉬는 일상생활이나 스포츠 활동 후 생기는 땀 냄새와 발 냄새 등을 없애 의류를 오랫동안 상쾌하게 입을 수 있도록 돕는 기능성 스판덱스로, 주로 인체와 직접 닿는 속옷, 운동복, 스타킹에 활용된다.


섬유 종합 전시회 ‘인터텍스타일’에서도 효성의 고기능성 나일론∙폴리에스터 소재가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불쾌한 땀 냄새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프레쉬기어(Freshgear)’와 광발열 기능으로 체온조절에 도움을 주는 ‘에어로히트(aeroheat)’등 폴리에스터 원사, 부드러운 착용감이 강점인 ‘마이판 파스텔(MIPAN pastel)’과 착용자에게 시원한 느낌을 주는 ‘아쿠아-엑스(aqua-x)’ 등 나일론 원사 등에 대해 문의하기 위해 바이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효성은 세계 시장에서 자사 제품에 대한 인지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효성 관계자는 “전세계 섬유 수요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중국에서 효성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