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사회공헌 분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장애인 인권 향상, 복지 증진 기여 공로 인정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네트웍스는 ‘흰지팡이날’을 맞아 장애인의 인권 향상과 복지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흰지팡이날은 시각장애인들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1980년 10월 15일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가 지정한 날로, 37회째를 맞는 올해는 부산 구덕실내체육관에서 기념 행사를 가졌다.

SK네트웍스는 지난 2012년 산행, 놀이공원 방문, 농장 체험 등 야외 활동을 통해 시각장애아동들의 활력 증진을 돕는 ‘시각장애아동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을 시작한 이래 매년 봄과 가을 국립서울맹학교, 한빛맹학교 아동들과 만나고 있다.

시각장애인 권리보장을 위해 만들어진 흰지팡이날을 맞아 14일 부산 구덕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류권주 SK네트웍스 기업문화본부장(오른쪽)이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고 있다.

또 2010년 시각장애인용 전용 단말기 지급을 통해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과 인연을 맺고, 2014년부터 전 구성원이 참여해 지금까지 35권의 점자도서 및 대체자료 제작을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노원시각장애복지관과 사회공헌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활동영역을 넓혀 현재 시각장애인들의 사회적응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돕고 있다.

또 자동차 정비 브랜드 스피드메이트에서 매년 장애인 전동구 무상 점검과 타이어 교체행사를 갖고 전국 지사들을 통해 무의탁 노인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 한편, 아시아 빈곤 국가 아동들에게 학용품 세트를 전달하는 ‘드림 패키지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등 국내외에서 취약 계층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류권주 SK네트웍스 본부장은 “뜻깊은 날을 맞아 큰 표창을 받게 된 것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회사 전 구성원의 정성을 담아 주변 이웃과 함께하는 활동들을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