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알리바바 자체OS 탑재 ‘노트북’…사물인터넷 교두보

[헤럴드경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의 자체 운영 체계가 탑재된 노트북이 출시했다.

16일 왕이망(網易網) 등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이날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에서 막을 내린 ‘제7회 클라우딩 컴퓨터 대회’ 기간에 HP 및 인텔과 협력해 만든 노트북을 선보였다.

이번에 내놓은 알리바바의 노트북은 자체 스마트 운영 체계인 ‘윈OS’를 탑재했으며 주로 중국 내 교육 및 공무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 노트북은 클라우드 기반의 교육 및 멀티미디어 프레젠테이션에 적합한 기종이며 저장성과 충칭(重慶), 우한(武漢) 당국은 이미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알리바바의 ‘윈OS’는 이번에 출시한 노트북뿐만 아니라 자동차, 스마트폰, 냉장고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되고 있으며 향후 모든 가전 및 휴대용 기기를 하나의 시스템을 묶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알리바바는 차세대 먹거리인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입지를 더 넓히게 됐다. 사물인터넷은 휴대전화에서 자동차까지 인터넷을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하는 첨단 기술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