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에 이어 伊 국적기도 갤노트7 기내사용 금지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이탈리아 국적기 알이탈리아 항공도 발화 논란으로 단종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 기내사용 금지 조치를 취했다.

알이탈리아 항공은 15일(이하 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항공 운항에 있어 최대한 안전 기준을 보장하기 위해 갤럭시 노트7 기내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알이탈리아의 이번 조치는 미국과 중국 등 전 세계 주요 항공사가 항공 운항의 안전을 우려해 갤럭시 노트7을 기내에서 쓰지 못하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알이탈리아 항공 승객은 수하물에 갤럭시 노트7을 부치는 것뿐 아니라 기내에 휴대전화를 가지고 탈 수도 없게 된다.


앞서 미국 연방교통부와 연방항공청(FAA), 교통부 산하 기관인 송유관·위험물질 안전청(PHMSA)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7’의 항공기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14일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는 탑승객이 소지는 물론, 항공화물 등 다른 수단으로도 ‘갤럭시노트 7’을 항공기에 실을 수 없게 됐다.

이번 금지 명령은 15일 정오(한국시간 16일 오전 1시)부터 시행된다. 앤서니 폭스 미국 교통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이 휴대전화 기종의 반입 금지가 일부 탑승객을 불편하게 할 수 있지만, 항공기에 탑승한 모든 사람의 안전이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명령에 따라 ‘갤럭시노트 7’을 소지하고 미국에서 항공기 탑승을 시도하다가 적발될 경우 휴대전화를 압수당하는 것은 물론 소유자에게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특히 반입 금지 명령을 회피하려는 의도로 이 기종 휴대전화를 화물 안에 반입하려다 적발되면 반입을 시도한 사람을 형사 기소할 수도 있다고 미 교통부는 덧붙였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