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IA, 러 해킹 보복으로 사이버공격 준비” VS 러 강력비난

[헤럴드경제]미국 정부가 러시아 해커들의 대선 방해 공작에 보복하고자 러시아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미 NBC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BC에 따르면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러시아 수뇌부를 공격하고 당황스럽게 할 수 있도록 설계한 광범위하고 은밀한 사이버 작전 시나리오들을 짜서 백악관에 제출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보복 작전은 러시아 해커들이 내달 8일 치러지는 미국 대선을 방해하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방향으로 설계되고 있다. 또 러시아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고 경고하려는 의도도 있다.

당국자들은 CIA가 검토 중인 전략이 무엇인지 상세히 밝히지는 않았으나, CIA가이미 표적을 선정하는 등 러시아를 겨냥한 사이버 비밀작전 준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한 전직 정보 당국자는 CIA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비도덕적인’ 전략을 폭로할 수 있는 문서를 많이 모았다고 NBC에 밝혔다.

다만 미국 정부는 러시아에 이런 사이버 공격으로 대응할지, 제재 등 전통적인 조치를 사용할지를 놓고 저울질하고 있다고 당국자들은 설명했다.

이에 러시아는 미국을 맹비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궁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는 미국의 예측 불가능성과공격성에 맞서 국가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예방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러시아 국영 리아 노보스티 통신이 전했다.

CIA는 보도 내용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최근 미국 정부는 대선판을 뒤흔든 민주당 이메일 해킹 사건 배후를 러시아로 공식 지목하면서 비공식적인 방식으로 러시아에 대한 보복에 나설 방침을 암시했다.

미 국토안보부와 국가정보국(DNI)은 지난 7일 낸 공동성명에서 ”러시아 정부가미국인과 정치단체를 포함한 미 기관의 이메일 손상을 지시했다고 확신한다“며 ”이들 절도와 폭로는 미 대선 과정에 개입하기 위한 의도였다“고 비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