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文, 국가 정체성 부정” 총공세…정국 주도권 탈환ㆍ국면 전환 ‘총력’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여당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의 회고록 파문을 계기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한 총공세에 나섰다. 미르ㆍK스포츠 재단의 설립 및 운영을 둘러싼 청와대 개입 의혹제기로 야당의 공세를 줄곧 방어하기만 했던 여당이 문 전 대표에 대한 공격으로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당은 송 전 장관의 회고록 파문 전부터 문 전 대표에 대한 거센 비판을 이어가며 미르ㆍK 재단 및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ㆍ 우병우 민정수석 등 청와대에 대한 야당의 집중적 의혹제기 국면 전환을 꾀했다. 문 전 대표의 사드 배치 절차 중단 요구에 대해 “김정은 정권이 가장 기뻐할 일”이라고 한 것이나 “대선에 못 이기면 한강에 빠져야할 지도 모르겠다”는 발언에 대해 “천주교에서 자살은 손꼽히는 죄악”이라고 비판한 정진석 원내대표의 발언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백남기 투쟁본부를 두고 “이적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는 야당과 시민단체를 향해 공안 공세를 퍼부었다. 


여기에 송 전 장관의 회고록 파문은 여당으로선 문 전 대표 및 야당의 안보관에 대한 비판을 동시에 집중적으로 부각시킬 수 있는 이슈가 된 것이다.

송 전 장관은 최근 발간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 지난 2007년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노무현 정부가 북한의 뜻을 사전에 타진하고 기권했다는 요지의 내용을 담아 논란을 낳고 있다. 송 전 장관은 “(유엔의) 표결에 앞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뇌부 회의에서 남북 채널을 통해 북한의 의견을 물어 보자는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의 견해를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수용했으며, 결국 우리 정부는 북한의 뜻을 존중해 기권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가며 향후 진상 규명 등 정국 주요 현안으로 끌고 가겠다는 방침을 명확히 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지난 15일 “적들(북한)과 내통한 것” “인권 탄압 주체에게 찬반 의견을 구한 것”이라며 문전 대표를 겨냥해 맹공했다. 또 “이건 대선과 관련된 것도, 정쟁의 대상도 아니다”라며 “매우 심각하고 근본적이며 중대한 문제”라고 했다. “이처럼 ‘상식이 없는 짓’을 한 사람들이 대선에 출마해 다시 그 방식을 이어가겠다는 것 자체가 더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당시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해 진상을 규명해야한다는 주장도 했다.

염동렬 대변인도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고 ‘동족의 인권’보다 ‘북한정권’을 더 받드는 문재인 전 대표는 지도자의 자격은 물론 인류의 인권에 대해 거론할 자격조차 없다”며 “새누리당은 대한민국을 부정한 이번 문재인 전 대표의 ‘북한정권 결재 사태’를 엄중하게 다뤄 나갈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