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쇼크’에 상장사 3분기 최대 영업익 기대감 물거품

[헤럴드경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7 단종사태로 올해 3분기(7~9월) 상장사 전체 영업이익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물거품처럼 사라졌다.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지난 13일 현재 222개 주요 상장사의3분기 영업이익 시장 기대치(컨센서스·증권사 3곳이상의 추정치 평균)는 총 34조9천92억원으로, 한 달 전(38조1천664억원)보다 3조2천572억원(8.5%) 줄었다.

3분기 실적이 한 달 전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면 종전 사상 최대인 올해 2분기 성적(37조3천638억원)을 뛰어넘을 수 있다. 그러나 단종 결정이 내려진 갤럭시노트7 사태의 영향이 반영돼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잠정)이 애초 발표했던 7조8천억원에서 5조2천억원으로 2조6천억원가량 줄게 돼 사상 최대 기록 달성은 이미 틀어졌다.

LG전자도 한 달 전 추정치(3천823억원)보다 훨씬 적은 2천832억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여기에다 파업 사태를 겪은 현대차(1조4천795억원→1조3천145억원) 외에 SK(1조3천28억원→1조2천24억원), SK이노베이션(6천10억원→5천36억원) 등 주요 기업의 추정치가 최근 한 달 새 1천억원가량씩 하향 조정됐다.

전체 222개 주요 상장사 중 한 달 전보다 영업이익 추정치가 낮아진 기업이 138곳에 달했다. 반대로 상향 조정된 기업은 72곳에 그쳤다. 실적 상향폭이 가장 큰 상장사는 SK하이닉스(5천671억원→6천703억원)다. 나머지 12곳은 변동이 없다.

이에 따라 내달 중순까지 잇따라 발표되는 상장사들의 3분기 전체 영업이익은 현재의 컨센서스보다 훨씬 낮을 가능성이 크다. 한동안 올 3분기에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점치던 증권가 기대감은 완전히 사라졌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3분기 주요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였던 2분기보다 뒷걸음질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올해 1분기나 2분기처럼 작년 동기대비 증가 흐름은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