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소폭 하락, 50달러 선 유지…WTI 50.35달러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국제유가가 소폭 하락했으나 50달러대를 유지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일대비 9센트(0.2%) 내린 배럴당 50.35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WTI는 주간 단위로 1.1% 오르면서 50달러대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9센트(0.17%) 떨어진 배럴당 51.94달러 수준에서 거래됐다.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에 이어 채굴장비 수가 늘어난 게 가격에 압박을 가했다. 미 원유정보업체인 베이커 휴즈는 지난주 미국의 원유 채굴장비 수를 전주보다 4개 증가한 432개로 집계했다. 미국 내 채굴장비는 지난 16주 동안의 기간에 15주 증가했다.

전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원유재고량 증가 통계도 원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EIA 집계 결과 미국의 원유재고는 지난 7일 기준으로 전주보다 490만 배럴 늘어 시장 전문가 예측치인 70만 배럴 증가를 크게 웃돌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