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ㆍ러 시리아 사태 휴전협상 재개, 알레포 주민 27만 명 고통속에…

[헤럴드경제]미국과 러시아가 시리아 내전사태와 관련한 휴전협상을 재개한다. 정부군 쪽에 선 러시아의 공습으로 27만 명에 달하는 알레포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도시는 아예 기능 자체를 상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스위스 로잔에서 회동을 갖고 알레포 비행금지구역 설정, 반군 내 테러조직 제거 등 휴전 전제 조건들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시리아 사태에 관여하는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등 관련국 외무장관과 조정 역할을 맡은 스타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가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등은 알레포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주장하고 있으나,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가 반대하고 있다.

또한 반군내 테러조직 분리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 하에 러시아가 반군의 존재를 공습 명분으로 활용하고 있어 협상이 쉽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유엔은 교전이 계속될 경우 올해 크리스마스 무렵이 되면 알레포는 사실상 폐허가 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알레포 탈환작전에 나선 시리아 정부군은 지난 7월부터 보급로를 완전차단한 상태다. 알레포 주민 27만여 명은 식량과 생필품 부족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반군 거점 지역인 알레포 동부는 잇따른 폭격으로 기간 시설이 대부분 파괴돼 도시 기능을 상실했다.

미국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반군과 러시아의 원조를 받는 정부군은 지난달 2주 동안 휴전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달 19일 휴전 기간이 끝나자마자 정부군의 공습이 시작됐으며, 어린이 100여 명을 포함한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적십자 구호차량 등이 파괴되기도 하면서 상황은 더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