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내년까지 공공 와이파이존 1020곳 추가 개방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공공장소에서 무선인터넷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존을 2017년까지 1020곳 더 늘리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서민과 소외계층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지역ㆍ계층 간 무선인터넷 이용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미래부의 설명이다.

공공 와이파이존을 방문하면 통신사 구분없이 누구나 무료로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공공 와이파이 홈페이지(www.wififree.kr)를 방문하거나 스마트폰 앱을 내려으면 설치장소 이용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미래부는 “정보이용 소외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전통시장, 복지관, 보건소 등에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해 서민과 소외계층 통신비를 절감하고 인터넷 접근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부는 2012년에 2000곳의 공공 와이파이존을 개방했고, 2015년까지 총 1만1280곳을 더 개방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1020곳을 추가로 개방하면 공공 와이파이존은 총 1만2300곳으로 늘어난다.

미래부는 이동통신3사와 협력해 내년에도 1000곳을 추가로 개방, 공공 와이파이존을 총 1만3300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