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공포정치로 엘리트층 탈북 증가…北 변화 견인하겠다”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재차 북한 엘리트층의 탈북 증가를 언급하면서 “북한의 올바른 변화를 견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16일 서울 목동운동장에서 열린 제34회 대통령기 이북도민 체육대회에 보낸 영상메시지에서 “지금 북한 정권은 홍수와 경제난으로 주민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는데도 핵과 미사일에 집착하면서 민족의 내일과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북한 주민들은 물론 엘리트층의 탈북도 증가하면서 폭압적인 공포정치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우리는 결코 이에 굴하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올바른 변화를 견인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변함없이 힘을 보태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서 북한의 도발 위협을 종식시키고 이북도민 여러분과 우리 국민의 간절한 염원인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대회가 이북도민사회의 화합과 통일의 의지를 더욱 다지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