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5일 무수단미사일 시험발사 실패” 한미 최종 공동결론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북한이 지난 15일 무수단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1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6일 밝혔다.

무수단 중거리미사일은 발사 직후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북한이 15일 오후 12시 33분께 평안북도 구성시 방현 비행장 인근에서 무수단 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했지만 발사 직후 실패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발사 당시 미사일 1발이 발사된 것을 파악하고, 한미간 관련 정보를 공조한 끝에 16일 새벽 이번에 북한이 발사하려 한 미사일이 무수단 미사일로 추정된다고 한미가 최종 공동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장면

합참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행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며, 북한의 불법적인 도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하고 “우리 군은 추고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5일 노동미사일 3발을 발사한 이후 40일 만이다.

또한 무수단미사일 발사는 지난 6월 22일 발사한 이후 115일만이다. 지난 6월 발사 당시 북한은 무수단미사일을 높은 각으로 발사해 최대 높이 1413.6㎞까지 도달하는 방식으로 발사 지점에서 400㎞를 날아가게 했다. 당시 발사는 북한의 무수단 시험발사의 첫 성공사례였다.

북한은 이번까지 무수단 미사일을 총 7번 발사했지만, 지난 6월 성공한 것 외엔 모두 실패한 것으로 군 당국이 판단하고 있다.

앞서 미 전략사령부도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북한이 15일 평안북도 구성시 부근에서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으나 실패했다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