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1조원대 대형 해양생산설비 ‘매드독2’ 수주 확정

[헤럴드경제] 삼성중공업이 멕시코만 ’매드독2‘프로젝트에 들어가는 1조원대 대형 해양생산설비를 최근 수주했다. 이에 삼성중공업은 9월말을 시작으로 2주간 LNG선, 유조선을 잇따라 수주하는 등 하반기에만 총 4건을 수주했다.

16일 노르웨이 해양분야 전문지 업스트림(Upstream)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멕시코만 ‘매드독2(Mad Dog2) 프로젝트’에 참여 중인 영국 BP가 발주한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Semi-FPU, Semi Floating Production Unit)의 수주를 사실상 확정지었다.

하루 원유생산량이 14만 배럴 규모인 이 해양생산설비는 멕시코만 매드독 유전의 2단계 개발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입찰에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 대형 3사는 물론이고 싱가포르, 중국의 업체들까지 참여했으나 삼성중공업이 최종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계약금은 약 10억~15억 달러 사이로 1조원대 규모가 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종 계약은 내년 초에 체결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10개월간 ‘수주 제로’라는 불명예 꼬리표를 달고 다녔던 삼성중공업은 최근 2주 만에 2건의 수주 소식을 전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2일 노르웨이 비켄(Viken)사로부터 유조선 4척을 2억2천만달러(약 2천400억원)에 수주했다.

앞서 9월 말에는 유럽 선사인 가스로그와 18만㎥급 LNG(액화천연가스)선 2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약 4천200억원이었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단독 협상 중인 프로젝트들이 남아 있어 수주 소식이 이어질전망이다.

삼성중공업은 인도 게일(GAIL)사가 진행하는 LNG선 입찰에도 단독 참여하고 있어 LNG선 4~6척의 수주가 기대된다.

특히 삼성중공업의 수주가 사실상 결정된 이탈리아 ENI사의 모잠비크 코랄(Coral) FLNG 프로젝트는 마무리 협상 단계로 연내 본계약을 체결할 전망이다. 이 프로젝트에서 삼성중공업의 계약금액은 3조 원에 달한다.

연내 삼성중공업이 ENI와 매드독의 최종 계약을 체결하면, 삼성중공업은 현재 전 세계에서 입찰 또는 협상이 진행 중인 해양플랜트를 모두 수주하게 된다.

저유가로 해양플랜트 발주 물량이 아예 끊기다시피 하면서 올해 발주된 해양프로젝트는 이탈리아 국영에너지 기업 ENI사의 ‘모잠비크 FLNG 프로젝트’, 영국 BP가 발주한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U) ‘매드독2 프로젝트’ 등 2건이 전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