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이정현, “文은 적들과 내통한 것” 강력 비난

[헤럴드경제]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향해 “적(북한)들과 내통했다”, “상식없는 짓”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시절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하는 데 깊숙이 개입했다는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이 나오면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정현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있었던 탈북민 행사 직후 “그 많은 국방 예산을 쓰고, 젊은이들이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기에 시간을 들이고, 많은 사람이 피를 흘렸는데, 그 적들(북한)하고 내통해서 이런 식으로 한 것”이라고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공개적으로 하면 남북 공식 대화이고, 국민 모르게 했으면 내통이지 뭐냐”며 “공식 대화를 통해서도 할 수 있는데, 뭣 때문에 국민 모르게 했느냐. 당당하고 떳떳하면 숨길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인권을 탄압하는 주체, 인권 탄압을 못 하게 하려고 유엔이 결의하려는 그 대상한테 ‘이거 찬성할까요, 말까요’라고 의견을 구한 것”이라며 “국민 입장에서 이해가 안 가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걸 북한한테 물어볼 생각을 하느냐. 이런 발상이 머리에서 나온 것 자체가 문제”라며 “이건 대선과 관련된 것도, 정쟁의 대상도 아니다. 매우 심각하고 근본적이며 중대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한 문 전 대표의 대선 출마를 견제하며 ’상식이 없는 짓‘이라고 말하면서 당시 대통령기록물 열람까지 요구,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 비서실장, 국정원장, 통일부ㆍ외교부 장관이 중대한 국가 문제를 다뤘으니 기록이 없다면 문제고, 있다면 봐야 한다. 이걸 북한과 상의했다면 다른 뭐가 또 있을지 모르는 일 아니냐”며 “야당이 기록물 열람에 반대하면 더 심각한 게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