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여야 73명, 전경련 해산촉구 결의안 발의”…與에선 김용태 참여

[헤럴드경제=이형석ㆍ장필수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 해산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다.심 대표에 따르면 여야의원 73명이 공동으로 발의에 참여했다. 정의당 소속 의원으로는 6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고,더민주 55명, 국민의당 9명, 무소속 2명이다. 새누리당에선 김용태 의원이 발의안에 서명했다. 전경련은 최근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 대기업 모금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치권으로부터 해체해야 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심 대표는 발의안 제출을 앞두고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심 대표는 “저는 내일(17일) 73명의 의원들과 공동으로 전경련 해산촉구 결의안을 발의한다”며 “민간경제단체에 대해 국회가 해산이라는 극약처방을 주문하는 것은 일반적인 일은 아님에도 무려 73명의 의원들이 뜻을 함께 했다”고 했다. 이어 “전경련 해체가 이념을 초월한 ‘사회적 합의’가 됐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과거 고도성장기 일정한 역할을 담당했던 전경련은 이후 정치와 시장의 민주화라는 시대적 변화에 적응하지 못했다”며 “1997년 세풍사건, 2002년 차떼기 사건 등 권력과 금력의 ‘뚜쟁이’를 자처하면서 변화에 격렬히 저항했다”고 했다. 또 “그동안 전경련은 대기업 이익조정자에서, 특정 재벌의 대변자로, 다시 전경련 관료들만의 이익집단으로 변질돼 왔다”며 “2016년 청렴사회를 향한 대전환의 길목에서, 전경련은 정경유착의 망령을 되살려냈다”고 했다. 심대표는 “미르ㆍK 재단 사건은 전경련이 아직도 낡은 과거 속에 갇혀 있음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며 “기업의 팔을 비틀어 정권이 할당한 돈을 걷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전경련은 경제민주화에 저항하고, 낡은 재벌체제를 옹호해온 재벌의 첨병”이라며 “전경련 해체는 권력에 결탁한 강자만 행복한 ‘이권추구 경제’가 아니라, 모든 경제주체들이 함께 행복한 ‘정의로운 경제’로 나가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당 의원들도 찬성하는 의원들이 많다”고 전했다. 심 대표는 “새누리당 가운데 상당 분들이 저한테 문자도 보내고 전화 통화도 해서 발의에는 참여를 하지 않지만 국회에 상정되면 찬성표결 하겠다는 의견을 밝힌 분이 많다”고 했다. 심 대표에 따르면 새누리당 의원들은 공동발의 보다는 본회의 표결 시 찬성표결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지만 김용태 의원의 경우는 자발적으로 공동 발의에 서명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