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자꾸 이러면 우린 박대통령-김정일 면담 갖고 싸울까…文은 北입장 청취건에 무관”

[헤럴드경제=이형석ㆍ장필수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최근 여야간 논란이 되고 있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북한 입장을 듣느냐 안 듣느냐는 문제에 (2007년 노무현 정부 당시) 문재인 비서실장이 관여한 바가 없다”며 “이것이 저의 최종결론”이라고 했다. 또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의 정부 입장 결정 당시의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하자는 여당의 요구에 대해 “자꾸 그런 식으로 접근하면 우리는 박대통령의 김정일과의 면담 기록 가지고 싸우게 돼 있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요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을 들어 문 전 대표에 대한 맹비난을 이어가고 있는 여당에 대해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해 사무총장과 TF에 속한 분들의 말씀이 과하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하려는 노력부터 해야지 노력도 않고 규정부터 하는 건 성급했다”고 말했다. 또 “특히 종노릇했다는 등 심한 말씀을 하고 있다”며 “그동안 수세에 몰리다가 뭐 하나 잡았다 싶은 것 같은데 말씀 과하게 하면 안 된다고 경고 드리고 싶다”고 했다. 송 전 장관의 회고록 공개 후 이정현 대표는 문 전 대표에 대해 “북과 내통한 것”이라고 했고, 박명재 사무총장은 “종북을 넘어 종복(從僕, 종노릇)이 아니냐”고 하는 등 여당은 맹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송 전장관의 회고록에 대해 “여러군데 알아본 바로는 이 사안의 본질은 두 가지”라며 그 한 가지로“2007년 당시 노무현대통령이 주재한 안보장관 조정회의에서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어떤 태도를 취할지 논의했는데 참석자들이 각각 논거대며 찬성과 기권으로 나눠졌다, 당시는 남북관계가 총리 회담 등 다양한 채널이 있어 기권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게 다수 의견이었고 이에 따라 노 대통령이 기권을 결정했다가 사실”이라고 했다. 나머지 한 가지에 대해서는 “당시 비서실장인 문재인은 찬성 의견을 피력했으나 다수가 기권이어서 다수 의견 따랐을 뿐이다가 팩트”라며 “이후에 북한의 입장을 듣느냐 안듣느냐는 문재인 실장이 관련한 바가 없다, 이것도 팩트”라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002년 5월 방북해 당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면담한 사실도 거론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도 북에 가서 김정일을 만난 적 있다, 그때 무엇이라고 얘기했는지 일부 흘러나온 이야기도 있다”며 “당시 박 대통령이 한 말이 훨씬 심각한 말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남북관계를 위해 노력한 분들의 (발언을 두고) 이런저런 말을 하지 않는다”고 했다. 여당 일각에서 나오는 대통령 기록물 열람 주장에 대해서도 “(노 전 대통령의) NLL 논란 때도 집권당이 그랬다, 청와대 주인은 박 대통령이 아니겠느냐”며 “어떤 것이 공개돼도 사실 관계는 변화 없다고 자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기록물 열람을 내가 왜 수용하겠느냐, 정치공세 응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자꾸 이런식으로 접근하면 우리는 박 대통령의 김정일 면담 기록 가지고 싸우게 돼 있다, 그게 바람직하겠느냐”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