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선거때마다 등장하던 ‘북한팔이’ 또 시작됐다”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이재명 성남시장은 “시대착오 ‘북한팔이’  정면돌파로 청산해야” 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16일 올렸다.

이 시장은 “외교가 내통이자 북한결재라면 박정희정권의 유신헌법 대북통보는 북한결재 원조..북한의사 확인이 이적행위면 총격도발 매수한 새누리당은 반역집단. 권력비리로 정권이 불안해질 때마다, 선거때마다 등장하던 ‘북한팔이’ 종북몰이가 또 시작됐다”고 했다.

그는 “2007. 10. 4. 정상선언 등으로 남북관계가 한단계 도약하던 시기에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시 북한의견을 묻고 기권한 건 남북화해와 평화통일의 동력을 이어가려는 국익차원의 올바른 결정이었다. 남북 상호존중과 화해의 시대에 반대 아닌 기권 정도로 끝낸 건 오히려 외교적 성과로 봐야한다”고 했다.

이 시장은 “군사대결과 전쟁의 위험을 줄이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은 대한민국 외교 안보 국방 등 모든 정책의 최우선 과제다. 남북관계 개선과 이를 위한 대화 교류는 필수이며 정책결정 과정에서 이해관계 당사국 의견을 듣고 국익 관점에서 종합판단하는 건 외교의 상식이다”고 밝혔다.

그는 “무능과 무책임으로 남북관계를 파탄 내고 핵위기를 초래한 집권여당 이정현 대표가 ‘정치적 접근 않겠다’면서 ‘북한 내통’ 등 익숙한 ‘북한팔이’ ‘종북몰이’ 정치놀음을 시작했다. 외교 평화 국익을 사적이익과 정략에 희생시키는 새누리당에겐 외교도 평화도 국익도 안중에 없는 모양이다”고 했다.

이 시장은 “남북관계 사안 판단을 위해 북한입장을 조회한 것이 ‘내통’이면 북한과 아무 관계 없는 유신헌법 만들면서 북한에 통보한 박정희정권은 그야말로 ‘북한결재’를 받은 것이다”고 했다.

그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현안 판단자료로 북한입장을 조회한 것이 이적행위라면, 돈을 주고 북한에 총격도발 부탁한 새누리당은 해산 당해 마땅한 ‘반역집단’이다”고 했다.

이 시장은 “국민 생명과 국가 존속이 달린 안보만큼 중요한 것이 없기에, 안보에는 여야 좌우가 있을 수 없고, 안보의 이름으로 안보를 해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평화적으로 통일을 이룬 독일은 정권이 바뀌어도 대동독 정책과 교류협력 평화정책은 훼손되지 않은 채, 여야는 누가 더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는가를 경쟁했다”고 했다.

이 시장은 “평화와 통일은커녕 개성공단폐쇄라는 자해행위까지 동원해 교류협력을 모두 중단하고, 급기야 대화채널까지 끊어버린채 박정희정권 이전 무지한 북진통일정책 시절로 회귀해 버린 무능하고 무책임한 새누리당은 이 말을 하기 전에 국민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가안보와 남북문제를 정치적으로 악용해 안보와 평화에 위해를 가하는 집단은 반드시 청산해야 한다. 청산이 없었던 역사였기에 국민무시 시대착오적 ‘북한팔이’ 종북몰이가 반복되고 있고, 책임지지 않은 역사였으니 핵무장, 전쟁불사라는 무책임한 선동성 말장난이 난무한다”고 했다.

이 시장은 “이것으로 최순실 등 권력의 추악한 민낯을 덮을 수 있다 생각하는가? 이것으로 세월호참사의 원인을, 백남기 선생의 억울한 죽음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이것으로 나라를 걱정하는 보수적 국민을 끌어모아 정권지지를 확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그렇다면 참으로 낯 두꺼운 집단이다. 당리당략을 위해 국리민복을 해치는 북한팔이 종북몰이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는 “문제는 우리 안에도 있습니다. 실체와 진실 상식과 합리성에 기초하지 않은 종북몰이는 허깨비입니다. 도망가면 한없이 커지며 죽을 때까지 따라붙지만, 용기를 가지고 눈을 부릅뜨면 사라지는 허깨비.. 안보와 통일 대화와 협력을 말하면 어김없이 종북몰이 북한팔이가 있었고, 어김없는 도피와 수세적 방어에 허깨비는 위력을 더하며 우리 목을 죄었습니다”고 했다.

이 시장은 “이제 평화와 통일을 말하면 ‘종북’으로 몰릴 것이라는 두려움을 털어냅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화 교류, 화해 협력을 말하면 나타나는 ‘종북몰이‘ ’북한팔이’의 허깨비를 정면돌파로 청산합시다”고 했다.

이 시장은 “‘부패하지만 그래도 안보는 보수’라는 신화를 깨고 무능부패를 대명천지에 폭로합시다. 우리를 짓누르는 가장 큰 적은 “두려움”입니다. 강해 보이지만 용기를 가지고 힘을 모아 대적하면 가장 약한 곳입니다”라고 했다.

그는 “국민과 진실을 믿으며, 실체없는 북한팔이 종북몰이를 정면돌파해 분쇄하고,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교류협력의 시대를 열어나갑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