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ㆍ알바 경험, 직무적합성 평가서 가장 중요하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인턴과 아르바이트 경험이 신입사원 채용 시 직무적합성 평가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794명을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직무 적합성 평가에 가장 영향력이 큰 기준’에 대해 설문조사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인턴, 아르바이트 등 관련 경험(19.3%)’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했으며 뒤 이어 ‘실무수행 면접 또는 실기시험(17.3%)’, ‘관련 자격증 보유(15.7%)’, ‘전공(14.7%)’, ‘프로젝트 수행 경험(13.6%)’, ‘인적성검사 및 직무관련 필기시험(5.4%)’, ‘교육과정 이수(2.5%)’ 등의 순이었다.


전공의 경우에는 주전공과 복수전공을 인정함에 있어 ‘주전공을 더 우대한다(73.5%)’는 응답이 ‘차이 없다(26.5%)’는 응답보다 3배 가량 많았다.

응답자들은 선택한 기준의 영향력이 가장 큰 이유로 ‘실제 직무에 필요해서(59.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가장 객관적인 기준이라서(20%)’, ‘직접 검증할 수 있어서(14%)’, ‘보편적 증빙 자료라서(13.6%)’, ‘평가하기 가장 쉬워서(7.4%)’ 등의 의견이 뒤를 이었다.

직무 적합성 평가는 ‘실무진면접(71.2%, 복수응답)’에서 가장 많이 이뤄졌으며 ‘서류전형(60.6%)’, ‘임원면접(42.7%)’, ‘인적성검사(11.7%)’ 등의 응답이 그 뒤를 따랐다.

주요 전형 단계별로 살펴보면, 자기소개서에서 직무 적합성을 평가하는 데 영향력이 큰 항목은 ‘지원동기(45.3%, 복수응답)’, ‘성격 장단점(27.7%)’, ‘입사 후 포부(27.6%)’, ‘성취경험(25.4%)’, ‘외부활동(16.4%)’, ‘성장과정(11.3%)’, ‘학교생활(7.4%)’, ‘리더십 발휘경험(7.1%)’ 등의 순이었다. 자기소개서 상에 직무 적합성을 직접적으로 물어보는 질문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인 56.2%가 ‘있다’고 답했다. 또 인적성검사 전형 결과 직무 적합성이 부족해 탈락시키는 응시자는 절반 수준인 평균 46%로 집계됐다.

직무 적합성을 평가하는 면접 방식으로는 ‘질의응답면접(82.4%)’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밖에도 ‘실무수행면접(11.2%)’, ‘토론면접(4%)’ 등이 있었다.

직무 적합성 평가를 위한 면접 질문 1순위는 ‘직무 연관된 실제 경험(54.2%, 복수응답)’이었으며 ‘업무내용 이해 수준(50.5%)’, ‘직무 관련 지식 수준(36.4%)’, ‘전공 등 지식 수준(24.8%)’, ‘향후 비전 및 포부(18.1%)’, ‘도움되는 역량 발휘 경험’(13.4%)’ 등을 꼽는 응답도 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