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다우지수’ KTOP30에 유한양행 신규입성 …삼성重 탈퇴

[헤럴드경제]‘한국판 다우지수’로 개발된 KTOP30지수 구성종목에서 삼성중공업이 빠지고 유한양행이 새로 들어간다.

한국거래소 주가지수운영위원회는 KTOP30 지수에 대한 정기리뷰를 통해 이 같이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종목 교체 예정 일자는 10월 31일이다.

KTOP30은 시장 대표지수로 활용돼 온 코스피가 한국 경제의 성장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반영해 작년 7월 개발한 지수로, 한국 증시와 경제를 대표하는 초우량 종목 30개로 구성된다.

거래소는 매년 한 차례 개최하는 정기리뷰에서 경제대표성, 시장대표성, 투자자접근성, 지속성장성, 지수영향도 등 5가지 심사기준을 적용해 KTOP30 지수의 구성 종목 교체 여부를 결정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유한양행을 새로 편입하고 삼성중공업을 제외한 것에 대해 “국내 경제가 전통 제조업 중심에서 바이오 등 신산업 중심으로 옮겨가는 추세를 반영했다”며 “산업재 섹터(조선업) 비중을 줄이고 헬스케어 섹터 비중을 확대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KTOP30지수는 작년 9월부터 이달 7일까지 약 1년간 수익률이 20.66%를 기록했다.이는 코스피(7.29%)나 코스피200(13.29%)보다 높은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