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中 ‘아빠 어디가’ ‘다정다감’ 친구 같은 아빠의 표본

-가상 아들과 본격 여행 시작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황치열에게 꼭 닮은 판박이 아들이 생겼다.

황치열은 14일 9시 30분(한국시간) 중국 후난TV 산하 온라인 플랫폼인 망고TV를 통해 첫 방송된 ‘아빠 어디가 시즌4(爸爸去哪儿4)’에 출연해 가상 아들과 함께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황치열을 포함한 여섯 가족이 중국 서쪽 끝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카나스로 첫 여행을 떠났다.


황치열은 전 펜싱선수 동력과 함께 유일한 가상 아빠로 출연, 이날 첫 만남에서 아이들의 선택을 받았다.

​황치열은 중국판 ‘나는 가수다’에서 선보였던 ‘일로상유니(一路上有你)’ 즉석 라이브로 선보였고, 그의 노래 실력에 아이들의 관심이 쏠렸다.


이어 귀여운 외모의 소유자인 이항이 황치열을 선택, 두 사람은 가상 부자가 됐다. 두 사람은 머리 스타일부터 동그란 눈망울, 애교 섞인 행동까지 꼭 닮은 모습이었다.

황치열과 이항 부자는 숙소를 두고 다른 가족들과 대결에서 꼴등을 하며 가장 허름한 숙소에서 머물게 됐다. 하지만 두 사람은 즐겁게 숙소를 정리하며 특유의 긍정 에너지까지 닮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 황치열은 아들 이항을 다정하게 깨우고, 이를 닦아주는 따뜻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이항도 스스럼없이 황치열을 ‘아빠’라 부르고 한 걸음에 달려가 안기며 실제 부자같은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처럼 황치열과 그의 가상 아들인 이항은 첫 만남부터 남다른 케미를 보여주며 비주얼 부자의 탄생을 예고, 여심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방송 후 “두 사람 실제 부자라고 해도 믿겠다”, “황치열 아들 바보 예약이네”, “사랑이 샘솟는 부자다. 보고만 있어도 엄마미소 지어진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황치열이 출연하는 중국판 ‘아빠 어디가 시즌4’는 중국 후난TV 산하 온라인 플랫폼인 망고TV를 통해 매주 금요일 저녁 9시 30분(한국시간) 방송된다.

한편, 황치열은 걸그룹 여자친구 은하와 함께 최근 걸그룹 콜라보 프로젝트 앨범 ‘Fall in, girl’의 첫 번째 음원 ‘반딧불이’를 발표하고 한국과 중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