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부부 재무 빨간불①]배우자 월소득 얼마?…부부 절반이 재무상태 불통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3040부부 가운데 배우자의 월소득을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이 절반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가 30~40대 부부 200쌍(총 400명)을 대상으로 부부의 가계재무상태 인지 수준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배우자 소득이 얼마인지 알고 있는지’를 물어보는 질문에 남편의 81%, 부인의 91%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배우자가 인지하고 있는 소득과 실제 소득을 비교한 결과, 배우자의 월 소득을 ±5% 이내에서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경우는 남편의 38%, 부인의 49%에 불과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특히 ‘부인의 실제 소득이 높을수록’ 남편은 부인의 소득을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인의 소득이 300만원을 초과할 경우 남편이 부인 소득을 정확히 알고 있는 비율은 25%에 불과했으나, 부인의 소득이 100만원 이하인 경우에는 부인 소득을 정확히 알고 있는 비율은 67%에 달했다.

반면, 부인들은 남편의 소득이 200만~300만원인 경우 남편 소득을 정확히 알고 있는 비율은 56%, 300만~400만원인 경우 53%로 절반 이상 알고 있었으나, 남편의 소득이 400만원 이상인 경우에는 남편 소득을 정확히 알고 있는 비율이 42%로 떨어졌고, 200만원 이하인 경우 33%에 불과했다.

지출에 대해서도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 지출규모에 대해 남편의 75%, 부인의 96%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실제 부부 모두가 가구 지출규모를 ±10만원 범위에서 정확하게 알고 있는 비율은 22%에 불과했다.

가구 자산에 대해서는 남편의 90%, 부인의 89%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실제 부부 모두가 가구 자산규모를 ±1,000만원 범위에서 정확하게 알고 있는 비율은 37%로 나타났다.

가구 자산규모를 1억원 이상 차이 나게 알고 있는 경우도 부부의 20%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구 부채에 대해 남편과 부인 모두 96%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실제 부부 모두가 가구 부채규모를 ±100만원 범위에서 정확하게 알고 있는 비율은 52%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중 남편의 10%는 부인에 비해 가구 부채를 5000만원 이상 더 높게 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는 “부부간 재무상태에 대해서도 소통이 필요하다”면서 부부가 함께 솔직한 재무대화, 가계 재무상태를 정확한 숫자로 점검, 부채 상환계획부터 세우기, 지출 관리에 가장 주력, 재무관리에 있어 부부간에 적절한 분업 등 ‘부부 재무관리 5계명’을 가계재무관리 방안으로 제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