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우병우 수석 교체 보도 완전 오보…매우 유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교체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해당 보도에 대해 “완전 오보”라며 “전혀 사실이 아닌, 정말 느닷없는 기사”라고 선을 그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특정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하고 유감까지 밝힌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앞서 일부 언론은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박 대통령이 우 수석을 교체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주 초나 늦어도 청와대 비서실을 상대로 한 오는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후 후속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서 여권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우 수석과 관련한 여러 의혹이 사실무근이거나 정치공세에 가까운 측면이 크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북핵 사태를 맞아 국론을 결집하고 여야관계를 복원하기 위해 우 수석을 사퇴시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