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露 정상 韓 사드문제와 대북제재 논의

[헤럴드경제]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한반도 상황을 논의했다고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가16일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15일 인도 서부 고아주(州)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해 양자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이 한반도 문제를 포함, 역내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해졌다.

신문은 한반도 현안에 대해 자세히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과 탄도미사일발사 시험에 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문제와 함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반대입장을 다시 한번 조율한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또 지난달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성과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이를 내실있게 추진해야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G20 정상회의에서 양국이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유라시아경제연합(EEU)의 연계발전과, 사회기반시설(인프라), 에너지, 우주항공, 첨단기술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키로 합의했다.

양국은 또 해상훈련 등 군사교류와 안보협력 강화, 국제현안에서 공조 강화 등에 합의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중국의 중요한 경제 파트너로서 중국과 다양한 틀에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또 내년 중국이 브릭스 정상회의 주최국으로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