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북핵 1등 공신은 한미 전현직 대통령” 조롱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북한은 한국과 미국의 전현직 대통령 덕분에 핵을 만들게 됐다고 조롱했다.

17일 북한 인터넷 선전 매체 ‘메아리’는 재중동포 개인 필명기사에서 “한때 북의 주민들 속에서는 미국의 전 대통령 죠지 부쉬(조지 W. 부시)를 놓고 ‘바보’, ‘저능아’, ‘팔삭둥이’라는 우스개말이 나돌았다고 한다”며 “핵무기가 없는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비핵국가로 살려고 했던 북으로 하여금 세계적으로 몇 안되는 핵보유국의 대렬(대열)에 꼭 들어서라고 떠밀어주는 역사적인 공적을 다름아닌 부쉬가 세웠다는 의미에서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지 부쉬가 북미기본합의문을 휴지장으로 만들고 북을 ‘악의 축’으로 규정한데 이어 핵선제타격까지 공언하며 대북 핵공갈에 더욱 매달리는 바보짓을 하지 않았다면 북이 굳이 핵보유의 길을 선택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 역시 “부쉬에 못지 않는 ‘큰 공’을 세웠다고 할 수 있다”고 조롱했다.

그런가하면 “그간 북을 적극 도와준 사람들을 찾아본다면 꼭 바다 건너 미국땅에만 있는것도 아니다”라며 이명박ㆍ박근혜 정권을 걸고 넘어졌다.

메아리는 “남조선보수당국이 북핵1등공신이라는 호칭을 받는데는 조금도 어색함과 지나침이 없다”며 “북의 주민들에게는 독자적인 대북제재가 북의 핵능력 강화에 ‘도움’을 주겠다는 소리로밖에 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젠 북이 명실상부한 핵강국의 지위에 올라섰는데 ‘북핵공신’들도 그쯤하고 좀 쉴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며 “늦은감은 있지만 이제라도 괜한 고생을 그만두고 착실히 제 방에 앉아서 뉴톤(뉴턴)의 제3법칙과 비슷한 ‘대북제재의 역작용원리’를 학습하는 것이 어떤가”라고 비꼬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