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인권결의안 기권 논란 사실이라면 충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17일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 때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북한에 사전 의견을 구하고 기권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실이라면 충격적인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논란에 대해 “사실이라면 매우 중대하고 심각한 충격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진 이후 여권이 당시 노무현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국기문란’이라고 비판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 할 수 있다.


앞서 노무현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장관을 지낸 송민순 전 장관은 최근 회고록에서 2007년 11월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당시 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문 비서실장이 남북 채널을 통해 북한 의견을 물어보자는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의 견해를 받아들였고 결국 북한의 뜻을 존중해 기권했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