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선임… 현대重그룹 사장 인사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17일 사장단 및 사업대표를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현대미포조선 강환구 사장은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에 내정됐다. 당면한 일감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영업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는다는 방침을 정했다. 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일감 부족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새로운 사장단 및 사업대표 체제를 갖추는 인사를 조기에 단행함으로써, 2017년 사업계획의 실천 및 위기극복을 위한 노력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인사배경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길선, 권오갑 두 대표이사 체제에서 수행해 온 자구계획을 일단 마무리 하고,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진 체제로 위기극복을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길선 회장은 대표이사에서는 사임키로 했으나, 회장으로서 조선 3사 및 조선-해양분야의 정상화를 위한 역할에 집중할 방침이다.

권오갑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 강환구 사장과 함께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한다. 다만, 강환구 사장이 현대중공업의 생산, 설계, 안전 등 울산 본사의 내부 경영에 전념하고, 권오갑 부회장은 급변하는 대외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재편, 미래전략, 대외업무 등 그룹 전체를 이끌어가는 기획실장으로서의 역할에 보다 집중한다.

신임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은 1955년생으로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했으며, 설계-생산-기획 등 현대중공업 조선사업의 주요 분야를 두루 거친 뒤 2014년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해 왔다.

가삼현 사장은 1957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주로 선박영업에서 잔뼈가 굵은 현대중공업그룹의 대표적인 영업전문가다.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중공업 조선사업 생산본부장인 한영석 부사장이 승진, 내정되었다. 한영석 사장은 1957년생으로 충남대 기계과를 졸업했으며, 현대중공업에서 설계와 생산을 거친 현장 전문가로 최근 공정안정화에 많은 기여를 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현대중공업 사업대표 및 일부 자회사 대표에 대한 인사도 함께 단행했는데, 세대교체를 통한 조직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전무급 인사를 발탁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 엔진기계 사업대표에 장기돈 전무, 건설장비 사업대표에 공기영 전무, 서울사무소장 및 CFO에 조영철 전무를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고, 중앙기술연구원장에는 주원호 상무를 전무로 승진, 발령했다.

자회사인 현대 E&T 대표에 이균재 전무, 현대중공업 그린사업에 김성락 전무, 로봇사업에 윤중근 전무, 서비스 사업에는 안광헌 전무가 각각 새 대표로 내정되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앞으로 기획실을 중심으로 사업재편 및 독립경영 체제 확립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가고, 경영진 세대교체를 통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보다 적극적으로 돌파해 나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경영진이 선임됨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조만간 후속 임원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 전보

‧ 사장 강환구 : 현대미포조선 사장 → 현대중공업 사장

◯ 승진

‧ 사장 → 부회장 (1명)

권오갑 :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기획실장

‧ 부사장 → 사장 (2명)

한영석 : 현대미포조선 사장

가삼현 : 그룹선박해양영업 대표

‧ 전무 → 부사장 (3명)

장기돈 : 현대중공업 엔진기계 사업대표

공기영 : 현대중공업 건설장비 사업대표

조영철 :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장 및 CFO

‧ 상무 → 전무 (1명)

주원호 : 중앙기술연구원장

◯ 자회사 대표이사 내정

‧ 현대 E&T : 전무 이균재

‧ 그 린 : 전무 김성락

‧ 로 봇 : 전무 윤중근

‧ 서비스 : 전무 안광헌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