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 충성고객 굳건…“새 갤노트 나오면 산다” 91%

[헤럴드경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단종이라는 전례없는 선택에도, 팬들의 ‘갤노트’ 사랑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에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노트7’ 단종에도 불구하고 향후 ‘갤럭시노트’ 시리즈 새제품을 구매할 의향이 있는 소비자는 무려 91%에 달했다.

설문에 응한 8451명 중 “또 다른 갤럭시노트 스마트폰을 구매할 것이냐”는 질문에 총 7697명(91%)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2261명(27%)의 응답자들은 “문제가 있는지 몇 주 지켜보고 구매하겠다”고 응답했다.

반면 “갤노트 시리즈를 더 이상 구입하지 않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총 754명으로, 전체의 9%에 그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