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미약품 계약파기 정보유출’ 의혹 ‘압수수색’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한미약품이 기술수출 계약 파기 정보를 사전에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한미약품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한미약품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오전 9시30분부터 수사관 5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필요한 범위 안에서 가능한 최대한 증거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3일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으로부터 관련 사건을 넘겨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계약한 8500억원 규모 기술 수출이 해지됐다는 공시를 하기 전부터 관련 정보가 카카오톡으로 유통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미약품은 계약 파기 내용을 이메일로 지난달 29일 오후 7시 6분에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금융위 자조단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한미약품이나 한미사이언스 내일 건드리지 마라, 내일 계약 파기 공시 나온다’는 문자가 계약파기 이메일 통보 이전에 이미 카카오톡을 통해 흘려다녔다.

검찰은 이메일로 계약 파기를 통보받기 전부터 계약이 깨질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외부로 이 정보를 유출한 이가 누구인지 수사력을 모으는 한편, 이런 악재성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주식시장에서 부당이득을 취한 세력도 수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으로 정보를 발설하거나 누설한 것으로 드러난 관련자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