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으로 먹고사는 태국…국왕서거로 경제에도 먹구름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의 서거로 전역에서 각종 행사가 취소되고 애도 물결이 이어지면서 태국의 관광 산업도 타격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관광이 주요 수입원 중 하나인 태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국왕 서거 후 태국에서는 관광지 분위기를 즐기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각종 축제와 공연일정은 잇따라 취소되거나 연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관광 산업이 국내총생산(GDP)의 10%를 차지하는 태국은 당분간 국왕 서거에 따른 슬픔과 함께 경제에 대한 우려까지 떠안게 됐다. 1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치앙마이대학교 내 동남아시아 연구 기관의 폴 챔버스 리서치 책임자는 “국왕 서거에 따른 불안정이 관광을 위축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국왕 서거 전에는 올해 태국을 찾는 관광객 수가 지난해에 비해 7% 증가한 약 32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예기치 못한 변수가 발생하면서 이 같은 관광객 규모 전망도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보워 그룹 아시아는 애도 기간 태국 내 많은 사업체들의 매출이 줄어들 것이며 조문을 위해 휴가를 내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노동 생산성도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른 경제적 수입원들의 상황이 시원치 않으면서 관광 산업 축소에 대한 우려는 높아지고 있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