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공무원 단체, 재소자들 상대로 5년간 489억원 수입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현직 교정공무원들의 단체인 교정공제회가 재소자들의 물품구매에 관여하여 5년간 489억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금태섭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교정공제회는 교도소 재소자들에게 물품을 팔아 3% 이윤을 남기는 등의 방법으로 수백억원의 이익을 남긴 것으로 나타났다.

금 의원에 따르면 교정공제회는 재소자들이 자신의 비용으로 물건을 구매하는 ‘자비구매물품’ 사업에 두 가지 방식으로 개입했다. 


먼저 교정공제회는 2011년부터 5년간 7399억원의 물품을 재소자들에게 판매하고, 142억원을 공급관리수수료 명목으로 가져갔다. 올해에도 935억원의 물품을 판매하고 33억원의 공급관리수수료를 가져 갈 예정이다.

또 교정공제회는 교도소에 맛김과 훈제닭 등을 직접 독점 납품하는 방식으로 5년간 34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015년의 경우 76억원을 교도소에 팔았고, 법무부에서 폐지하겠다고 약속한 2016년에도 4월까지 20억원 가까이 훈제닭을 판매해 왔다.

이외에도 교정공제회는 자회사를 통해 물품배송에 개입해 수수료 수입을 올리거나, 교도소에 시설을 임대하는 방식으로 수입을 올리기도 했다.

교정공제회는 2015년 ‘교정공제회법’이 통과하면서 교정협회가 이름을 바꾼 단체다.

금태섭 의원은 “2015년 교정공제회법 통과 당시 법무부는 교정협회의 교도소관련 납품 수익과 자비구매물품 대행을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현직 교정공무원들의 단체가 교도소 물품 납품에 개입하는 것은 분명한 이해관계의 충돌이며, 법무부가 이를 즉각 시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