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베트남 문화축제 지원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금호타이어가 국내 거주 중인 베트남 교민들의 문화 교류 촉진을 위해 ’제6회 베트남 문화축제’를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16일 서울 디큐브시티 해바라기공원에서 열린 이번 문화축제에는 도안 마우 디엡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 차관, 팜 후 치 주한 베트남 대사 등 베트남 정부 관계자와 금호타이어 관계자가 함께 참석했다.

이번 축제는 베트남 전통의상 아오자이 체험 및 퍼레이드, 베트남 전통혼례 시연 등 문화체험행사와 함께 베트남 초청가수 특별 공연 등의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축제 현장에서 금호타이어는 캐릭터 ‘또로&로로’와 함께하는 즉석 폴라로이드 사진 촬영 이벤트를 실시했다. 


금호타이어는 베트남 빈증성에 2008년 베트남 최초의 승용차용 타이어 생산공장을 완공하고 2007년 타이어의 원재료인 천연고무 가공 공장을 운영하며 베트남과의 인연을 시작했다.

국내에서는 2012년 최초로 ‘베트남 교민회 지원에 대한 협약’을 맺고 문화축제 지원, 교민회 사무실 및 한국어 교실 운영 등을 지속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