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보 “부동산, 전국적 과열 아니다…경제상황에 비상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17일 “서울 (강남 등) 일부 지역은 부동산 시장에 과열 현상이 있는 게 사실이지만 전국적으로는 과열이 아니다”면서 “점검이 필요한 상황으로 필요하면 추가대책을 내놓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보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서울 일부, 강남지역의 재건축 시장을 중심으로 가격이 많이 상승한 게 사실이지만 이게 부동시장 전반의 문제인지는 판단해볼 필요가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는 이른 시일 내에 부동산시장점검회의와 가계부채협의체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보는 부동산 시장에 대해 “수도권은 가격이 올들어 14% 올랐지만, 지방은 하락하다가 최근 소폭 상승했다”며 “서울 강남의 문제가 전국으로 확산한다면 조처를 해야겠지만 현재 그런 상황인지는 점검을 해봐야 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필요하다면 여러 가지 정책 옵션을 생각할 수 있다”며 “(필요한 곳에 한정에 대책을 실시하는) ‘서지컬(외과수술 방식)’한 맞춤형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금은 지켜봐야 하는 상황으로 생각한다”고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이 차관보는 한국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악재에도 불구하고 경기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정부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2.8%, 한국은행의 2.7% 정도는 가능할 것”이라면서 “내년에도 기조적으로는 올해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조조정과 관련해선 “단기적으로 고용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겠지만, 환부를 도려내고 새살을 돋게 하는 지원책을 마련해 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면서 “10월 말까지 조선ㆍ해운 구조조정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경기 인식이 너무 안이하지 않으냐는 지적에는 “(정부가 나서) 비상이나 위기와 같은 표현을 쓰고 싶지 않지만 비상한 각오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4차산업 혁명을 주도할 신성장 산업을 찾는 것이 또 다른 절박감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보는 이어 “12월 중 발표할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마련 작업을 시작했다”면서 “경기와고용 관련한 구조조정 이슈, 내년 현안이 될 수 있는 각종 리스크에 대한 정부의 정책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