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송민순 회고록 논란, 국정조사해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17일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07년 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의 의견을 확인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내용이 밝혀지자 여권은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북한에게 (의견을) 물어보고 이렇게 (북한을) 상전으로 모시는 사람이 만약에 대통령이 되면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라며 2007년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문 전 대표의 북한인권결의안 의혹을 철저히 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것은 정파의 문제나 대선을 앞두고 또 공방이라고 볼 일이 정말 아니다”라며 “문 전 대표가 명확히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렇게 구체적으로 (정황이) 나왔는데도 그런 사실이 없다고 또 부인을 할 건지, 아니면 그런 사실이 있는데 왜 그렇게 했는지 명확하게 밝혀야지 어정쩡한 입장을 가지고 있으면서 자꾸 진실공방으로 가는 건 정말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동안 야당에서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왜 이렇게 반대하나 정말 궁금했는데 이제 이해가 된다. 북한이 반대하니까 그랬던 것”이라며 “(회고록 내용은) 제2의 NLL(북방한계선) 포기 발언”이라고 규정했다.

진상규명을 위해 대통령 기록물을 열람하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NLL (논란) 때도 그런 일이 있었는데 대통령 기록물을 열람하면 그런 자료가 없을 가능성도 꽤 있다”며 “회의 때 이렇게 불리하게 결재를 받자, 쪽지를 받아오자는 것들은 미리 다 폐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회의를 표했다.

회고록 내용이 논란이 되지 송 전 장관은 “사실 관계를 따져서 썼다”고 주장하지만 문 전 대표를 비롯해 김만복 전 국정원장,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등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인사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고 있다. 문 전 대표 측근인 김경수 더민주 의원은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문 전 대표는 초기에 (북한인권결의안) 찬성 입장이었다”며 “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로 결정한 뒤 이를 북에 전달했다”고 반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